이준석, 김오수에 “공수처 檢 역할, 제도적·법적 보완 필요”

뉴스1 입력 2021-06-24 11:40수정 2021-06-24 11: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오수 검찰총장(왼쪽)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예방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21.6.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4일 김오수 검찰총장에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검찰 업무분담에 대한 제도적·법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김 총장이 예방한 자리에서 “실질적으로 공수처가 만들어지고 검경수사권이 조정되면서 (검찰의 업무분담이) 명확하게 명문화되지 않았다”며 이같이 당부했다고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표는 “공수처의 필요성에 대해 야당에서 많은 지적을 했었는데 제일 중요한 것은 국민 불편함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 사람은 공수처의 법적·제도적 보완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예방은 김 총장이 먼저 요청하면서 성사됐다. 김 총장은 예방을 마친 후 기자들을 만나 “검찰이 정치적 중립을 지켜서 국민 중심으로 업무를 잘 수행하겠다고 말씀 드렸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날 예방에서 이른바 ‘윤석열-X파일’에 대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황보 수석부대변인은 한 시민단체가 전날(23일) 성명불상의 X파일 최초 작성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한 문제에 대해 “그런 이야기는 없었다”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