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추미애 대선 지지도, 與 ‘아킬레스건’ 될 것”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1 17:31수정 2021-06-21 17: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페이스북·동아일보DB
친노(친노무현)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21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대선 지지도를 두고 “민주당의 ‘아킬레스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전 총장은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오는 23일 대권 선언을 앞둔 추 전 장관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주영진 앵커가 “추 전 장관이 여권 대선 주자 이름에 포함됐는데, 조금 전 범여권 주자 적합도를 봤더니 손가락 안에 벌써 들어갔더라”고 운을 띄우자, 유 전 총장은 “더이상 언급 안 하려고 한다”고 말을 아꼈다.

하지만 유 전 총장은 이내 “저런 지지도가 나오는 게 지금 민주당의 가장 아킬레스건”이라고 했다. 아울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본선 무대를 끝까지 뛸 수 있겠느냐. 너무 빨리 내려가지 않겠냐”고 언급한 추 전 장관의 발언을 두고는 “본인 얘기를 하는 걸로 들린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2021년 6월 3주차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범진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TBS 의뢰로 지난 18~19일 전국 성인남녀 1004명에게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를 조사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그 결과, 범진보 주자들만 대상으로 후보 적합도를 물었을 때 이재명 지사(28.4%), 이낙연 전 대표(12.3%), 박용진 의원(7.4%),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6.0%), 정의당 심상정 의원(5.4%), 정세균 전 국무총리(5.2%) 순으로 나타났다.

유 전 총장은 그동안 추 전 장관에 대한 비판을 이어온 바 있다. 그는 앞서 지난해 10월 추 전 장관과 윤 전 총장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정면충돌한 것과 관련해 “윤 총장이 선을 넘었지만 추 장관이 더 부적절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용인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추 장관이 ‘소설 쓰시네’ 할 때부터 왠지 예감이 아주 불길했다. 국회에서 그런 식으로 이야기하면 국민들에게 아주 밉상으로 비친다”라며 “그런 오만한 태도를 보여서는 안 되는 거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추 전 장관은 오는 23일 오후 2시 유튜브 채널을 통해 대선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