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4G 개막식 평양 영상’ 물의… 외교부 “업체 수사의뢰 검토”

권오혁 기자 입력 2021-06-19 03:00수정 2021-06-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교부가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개막식 영상에 평양 능라도 영상을 넣은 영상제작업체에 대한 수사 의뢰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P4G 준비기획단은 세 차례의 리허설을 거쳤지만 문제를 인지하지 못하는 등 관리상의 허점을 드러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P4G 정상회의 개막식 영상에 능라도 영상이 삽입된 경위에 대해 “영상제작업체 A사가 영상 구매 사이트에서 ‘줌’ ‘코리아’ 등을 검색해 보고 평양 장면이 들어간 영상을 실수로 구입했다고 설명했다”며 “업체의 설명에 납득되지 않는 측면이 있어 고의성 유무를 더 알아보기 위해 외부 수사기관 의뢰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A사에 영상 외주 제작을 맡긴 행사대행업체 B사에 대해서도 손해배상을 청구할 예정이다.

이 당국자는 “준비기획단이 개막식 영상물만 별도로 시사회나 평가회를 열어 점검했어야 했는데 민간 행사업체에 일체를 위임하는 중대한 귀책사유가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준비기획단 4, 5명에 대해 책임 경중에 따라 문책할 방침이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p4g 개막식 평양 영상#수사의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