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여자친구 질문은…당 대표 월급無·당비만 내”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6-12 14:25수정 2021-06-12 14: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당선자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선자 지명 후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사적인 질문에 “이제 공적인 인물”이라며 공인에게 공적인 질문만 해달라고 재치있게 응수했다.

이 대표는 지난 11일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국민의힘 선출직 최고위원에 여풍(女風)이 거센 것을 이야기하던 도중 진행자가 “여자친구가 있느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날 진행자는 이 대표가 한 차례 즉답을 피했으나 “당 대표니까, 또 관심사니까”라는 이유로 재차 여자친구 유무를 물었다. 이 대표는 이에 “그런 개인적인 거 계속 물어보시면 안 된다”며 “이제 공적인 인물”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또 수입에 대해선 “(당 대표는) 월급이 없고 당비만 있다. 당비 250만 원인가 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차량은 제공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지금 차량을 써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이라고 토로했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지금은 킥보드 규제가 강해져서 ‘따릉이(서울시 공공자전거)’를 타고 다니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