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쇼크’ 속내 복잡한 與… “최악 시나리오” “우리도 변해야”

김지현 기자 입력 2021-06-12 03:00수정 2021-06-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與 쇄신 부진속 우려가 현실화”에 박용진 등 “더 큰 변화로 세대교체”
이재명 “기성 정치에 대한 심판”
이낙연 “다른 생각과 공존 공감”
정세균 “고정관념 깨야 세상 변해”
더불어민주당은 11일 공식적으로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당선에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송영길 대표는 “우리나라 정당사상 최연소 제1야당 대표 선출을 계기로 정치가 새롭게 변화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국민의힘이 탄핵의 강을 넘고 합리적 보수로 발전하는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소영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지금까지 정치가 창과 방패의 대결, 칼과 도끼의 싸움이었다면 지금부터는 ‘탄산수’와 ‘사이다’의 대결로 국민들께 청량함을 드리겠다”고 했다.

겉으로는 축하했지만 ‘36세 보수정당 대표’의 등장을 바라보는 민주당의 속내가 편치는 않다. 여권 관계자는 “쇄신 작업이 지지부진한 민주당으로선 우려했던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실화된 셈”이라며 “여권 대선주자들도 식상한 ‘구태정치’ 이미지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내년 대선에서 예상보다 더 어려운 승부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 與 97세대 “이젠 우리 차례”
당장 민주당 내에서는 이날 97세대(90년대 학번·70년대생)를 중심으로 “우리도 변화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97세대 대선주자인 박용진 의원(50)은 페이스북을 통해 “‘바뀌어야 한다’는 국민의 바람, 국민의 상식을 따른 결과”라며 “민주당도 더 큰 변화로 세대교체를 통해 시대교체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9일 발표된 민주당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 조사(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5∼7일 전국 성인 1001명 대상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에 이어 깜짝 3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민주당 내 30대 의원들도 “함께 변화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당 전국청년위원장인 장경태 의원(38)은 “(이 대표가) 우려들을 이겨내고 구태정치에서 세대교체 열망을 함께 실현해가길 희망한다”며 “대통령 출마 자격 40세 이상 제한 폐지부터 피선거권 18세 하향 등에 적극 나서 달라”고 했다. 청년 지명직인 이동학 민주당 최고위원(39)도 페이스북에 “이번 국민의힘 당원들의 선택은 새로운 변화, 새로운 혁신을 선택한 ‘위대한 선택’”이라며 “이제 민주당의 몫이다. 더 많은 변화, 더 많은 혁신을 민주당에서 이뤄내겠다”고 했다.

○ 대선주자들 긴장
민주당 대선주자들의 축하 메시지 속엔 기성 정치인으로서의 반성과 함께 긴장감이 돌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57)는 페이스북에 “이준석 대표에 대한 선택이기도 하지만 기성의 정치에 대한 심판”이라고 적었다. 이낙연 전 대표(69)는 “이준석 대표의 수락 연설 중 ‘다른 생각과 공존하고 과거에 얽매이지 않겠다’는 대목에 매우 공감한다. 국민의힘뿐만 아니라 모든 정당과 정치인에게 필요한 덕목일 것”이라고 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71)도 “‘관성과 고정관념을 깨면 세상이 바뀔 수 있다’는 말씀에 적극 공감한다”고 했다.

‘이준석 현상’에 따른 주자별 득실 계산도 치열하다. 이 지사 측은 이 지사와 이 대표 모두 원외의 ‘0선’ 인사라는 공통점을 강조하며 당내 개혁과 쇄신을 이끌어갈 수 있는 적임자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또 변화의 바람에 부응하기 위한 새로운 민주당으로의 탈바꿈과 이를 조속히 현실화하기 위해 경선 연기 없는 ‘9월 대선 후보 확정’을 강조할 계획이다.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는 이준석 돌풍을 계기로 대선 출마 자격을 만 40세 이상으로 규정한 현행 헌법을 바꿔야 한다며 각각 ‘개헌 카드’를 들고나왔다.

정치권 관계자는 “이재명 캠프 내부에는 ‘이준석호’가 연착륙에 성공할 경우 이 지사의 주가도 동반 상승할 것이란 기대감이 있다”며 “반면 이 대표가 사람들 기대치에 못 미칠 경우 ‘경륜’을 강조한 이 전 대표나 정 전 총리에게 유리해지는 판이 될 수 있다”고 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준석 쇼크#최악 시나리오#세대교체#기성 정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