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민주당 원팀’ 잊지 말아야…文정부 성공 위해 최선”

뉴스1 입력 2021-05-03 10:27수정 2021-05-03 10: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1.5.2/뉴스1 © News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민주당은 오늘부터 새 지도부와 함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간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당선된 송영길 당대표와 김용민, 강병원, 백혜련, 김영배, 전혜숙 최고위원도 축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어떤 역할을 하든 우리 민주당은 원팀임을 잊지 말자. 민주당은 더욱 흔들림없이 화합과 혁신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며 “우리는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 국민의 삶에 대한 무한한 책임을 지는 집권여당으로 집권 마지막에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국민은 민주당이 민심을 제대로 받드는지 매섭게 묻고 있다”며 “단합을 바탕으로 우리 당을 재정비하고 혁신과 변화를 통해 국민께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또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원내대표의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초선 때 1년 넘게 행정안전위원회, 정치개혁특위서 활동했던 기억이 있다. 상대방을 기분 좋게 하는 김 원대대표의 미소 띤 얼굴이 앞으로도 계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가적 위기와 국민적 어려움 앞에서 여야가 힘을 하나로 모아가자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