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美 바이든표 새 대북정책에 “북미협상 재개 공조”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01 15:27수정 2021-05-01 15: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교부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에 대해 “조기에 북미협상이 재개되고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1일 “이번 대북정책 검토 결과에 대해서도 미국으로부터 사전에 상세한 설명을 들었다”며 “한미 정상회담과 외교 장관회담 등에서 대북정책 추진 방향 등에 대해 계속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미 양국의 외교장관은 4~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열리는 양자회담에서 관련 사안들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21일 정상회담에서도 대북정책은 주요 의제가 될 전망이다.

앞서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은 30일(현지 시간) 브리핑을 통해 대북정책 검토가 완료됐다고 알렸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100일 만이다.

주요기사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외교와 함께 인권 분야 압박 등을 병행하는 실용적 접근을 통해 일괄 타결과 전략적 인내 시도의 중간지점을 찾겠다는 게 큰 골자다. 다만, 앞으로 이를 어떻게 구체적으로 이행할지는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의 정책은 일괄타결 달성에 초점을 두지 않을 것이며 전략적 인내에 의존하지 않을 것이다.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있고 실용적이고 조정된 접근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