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백신’ 도입 검토에…방역당국 “지자체 자율 편성 안 돼”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7 17:41수정 2021-04-17 17: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독자적으로 도입하는 것을 검토한 데 대해 방역당국이 16일 사실상 거부 입장을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백신 공급과 예방접종은 중앙부처에서 전국적으로 통합 실시하는 사무”라며 “지방자치단체 단위에서 자율적으로 편성할 부분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이 지사가) 도의회 답변 과정에서 그런(백신 독자 도입) 이야기가 나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15일 ‘도 차원의 코로나19 집단면역을 달성하기 위한 정책이 무엇이냐’고 묻는 도의원 질문에 “다른 나라에서 개발한 백신을 독자적으로 도입해서 접종할 수 있을지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이를 두고 경기도가 백신 도입에 대한 전권을 쥐고 있는 질병관리청, 보건복지부 등과 협의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백신을 도입하려 한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주요기사
한편 손 반장은 16일 박형준 부산시장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완화하겠다고 한 데 대해선 “지자체가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합리적인 방안을 찾기 위한 과정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자체장 관련 내용을 너무 갈등적으로 해석하기보다 좋은 방안을 찾기 위해 중앙과 지방정부가 소통하고 협의하는 과정으로 생각해 달라”며 “현재도 서울시와 부산시 등은 중앙정부와 유기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