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文대통령 ‘청년’ 18번 언급…어리둥절”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4-14 17:06수정 2021-04-14 17: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청년의 어려움 해결’을 특단의 대책으로 주문한 것에 대해 14일 “청년들을 가장 좌절하게 만든 건 ‘코로나19’가 아니라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다”고 꼬집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의 청와대 국무회의 발언을 공유한 후 “문 대통령이 ‘청년’을 18번이나 언급하며 청년문제에 대한 특단의 대책 주문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소득주도성장과 비정규직 정규화로 청년 일자리에 핵폭탄을 던졌다. 그 결과가 어떤가. 사회적 강자인 민노총과 일부 공공기관 종사자들의 소득과 특권만 강화됐다. 청년들은 질 좋은 일자리에 도전할 기회마저 박탈당하고 알바 자리마저 내쫓겼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래놓고 이제와서 청년들이 고통받고 있으니 대책 내놓겠다고 하시니 어리둥절하다”고 했다.

주요기사
또 “문 대통령은 ‘불공정 사회’ 만드는데 가장 앞장섰다. 불공정의 상징인 조국 전 장관에 대해 ‘마음의 빚’이 있다며 청년들에게 큰 상처를 줬다. 자기편이 아니면 다 적폐로 몰고 권력형 범죄수사 막기 위해 윤석열 내치고 수사권까지 빼앗았다. 병역 불평등 해법을 요구하는 목소리에 ‘재미있는 이슈네요’라는 말씀으로 청년들에게 허탈감을 줬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런 근본적인 잘못에 대한 사과없이 어물쩍 넘어가신다면 어떤 대책을 내놓아도 잘못된 정책이 나올 수밖에 없다”며 “문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과가 우선이다”고 촉구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