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해 일으켜 죄송”…김남국, 결국 ‘좌표찍기’ 사과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4-13 16:16수정 2021-04-13 16: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친문 화력지원’ ‘좌표찍기’ 등의 논란이 거세지자 “주변 분들이 청년세대와 소통을 강조해 청년세대가 주축인 커뮤니티를 기성세대가 함께 직접 보고 느꼈으면 하는 마음이었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에펨코리아 게시판에 직접 글을 올려 “괜한 오해를 일으킨 것 같아서 정말 죄송하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논란은 전날 일었다. 김 의원은 이날 밤 쓴소리를 듣고 싶다며 에펨코리아 유저들과의 소통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비슷한 시각, 친문 커뮤니티인 딴지일보에 이른바 ‘화력지원’을 요청해 논란이 된 것이다. 화력지원이란 좌표(인터넷주소 링크)를 찍은 뒤 특정 의견이 더 많아 보이게 댓글 등 참여를 유도하는 행위를 말한다.

그는 “부족한 만큼 청년 문화를 많이 배우고 이해하려고 노력하겠다. 형식적이거나 말뿐인 경청이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정책적으로 바뀔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따끔한 비판도 달게 받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개인 휴대전화 번호를 남기면서 “메시지가 하루에도 수백 통씩 와서 빠르게 확인하진 못하지만 모두 읽어보고 있다. 나누고 싶은 의견이 있다면 언제든지 연락달라”고 했다.

유저들은 김 의원의 게시글에 “페이스북 댓글부터 모두가 작성 가능하게 풀어달라”, “조국 사태와 윤미향 사태부터 어떻게 생각하는지 듣고 싶다”, “하태경과 이준석이 왜 지지 얻었다고 생각하냐. 진정성 갖고 하면 알아서 남성 유저들 입에 오르내린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아울러 게시글에 대한 찬반 의견에는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방출(반대)이 6000여표를 기록한 상태다. 이를 두고 한 누리꾼은 “반대가 택시 미터기처럼 올라가네”라고 비유하기도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