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美 쿼드 참여 요구’ 日 보도에 유감…“사실 아니야, 인용 부정확”

뉴스1 입력 2021-04-11 16:03수정 2021-04-11 16: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료] 청와대 전경
청와대는 11일 미국이 한국에 대해 중국을 겨냥한 비공식 안보협의체 ‘쿼드’(Quad, 미국·일본·호주·인도) 참가를 강력히 요구했다는 외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닌 바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지난 2일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면담하며 쿼드 참여를 강하게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요구에 대해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기본적으로 (미국 측의 취지에) 동의하지만 우리 입장도 알라달라”고 요구했다고도 전했다.

쿼드는 미국이 주도하는 대중국 견제 성격의 안보협의체다. 우리 정부는 그동안 쿼드 참여에 대해 “포용성·개방성·투명성 등 협력 원칙에 부합하고 국익과 지역, 글로벌 평화 번영에 기여한다면 어떤 협의체와도 협력할 수 있다”는 원칙적인 입장을 고수해 왔다.

주요기사
이 같은 보도에 청와대 관계자는 “(기사) 인용은 전혀 부정확하며 기사는 협의 내용을 반영하지 못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미측의 대북정책 검토 막바지 단계에서 개최된 한미 국가안보실장간 양자협의, 한미일 3자 협의에서 북한 관여 방안 등 대북정책 전반과 역내 협력 문제에 대해 긴밀하고 생산적인 협의를 가졌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미국측이 북한의 인권 탄압을 문제 삼았지만 서 실장은 관련 문제 제기에 동조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한 데 대해서도 미국측은 북미 대화를 거부하지 않았고, 협의에서 북한 인권 얘기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