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안철수와 합당 이미 물밑에서…홍준표 복당? 그 얘긴 다음에”

뉴스1 입력 2021-04-08 10:37수정 2021-04-08 10: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운데)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정진석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4·7재보선 출구조사 결과를 바라보며 손을 잡고 있다. © News1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을 맡는 등 4·7재보궐선거를 승리로 이끈 지도부 일원이었던 정진석 의원은 8일, 이미 물밑에서 안철수의 국민의당과 합당문제를 조율 중임을 시사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이날 물러남에 따라 홍준표 전 대표에게 복당 문이 열렸다는 지적을 받자 “지금 이야기 하기 뭐하다”며 말을 아껴 여러 해석을 낳았다.

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안철수 대표하고 합당은 언제 하는지”를 묻자 “이미 물밑 논의가 시작됐다고 봐야 되는 거 아닌가”라며 사실상 논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어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선 범야권 통합, 후 전당대회’의 수순으로 가는 게 국민 바람에 부응하는 길이다”고 합당절차를 서두르는 것이 좋다고 했다.

주요기사
진행자가 “그럼 전당대회에 안철수 대표도 나올 수 있는냐”고 하자 정 의원은 “그분이 어떻게 판단을 하는지는 전 모르겠지만 누구든지 나올 수 있다”며 합당 이후 전당대회라면 안 대표도 나올 자격이 있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진행자가 “김종인 위원장이 떠나자마자 홍준표 의원이 복당계 낼 거라고 한다”고 궁금해 하자 정 의원은 “그 얘기는 나중에 또 하자”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영남 지역당의 모습, 기득권 정당의 모습, 꼰대당의 모습 이런 부정적 이미지를 탈피해서 환골탈태하는 모습들을 보여야 국민들이 계속 우리를 쳐다봐 주시기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해 홍 전 대표 복당여부를 놓고 당내에서도 의견이 엇갈리고 있음을 숨기지 않았다.

상당수 초선의원 등 국민의힘 일부에선 홍 전 대표가 갖고 있는 ‘강성 보수’ 이미지가 워낙 강해 중도층 확장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며 ‘홍준표 복당’에 난색을 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