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당선 일등공신 ‘20대 남’…72.5% 압도적 지지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4-08 08:25수정 2021-04-08 15: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의(KBS 4.7 재보궐선거 출구조사 방송 갈무리)
4·7 재보궐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당선은 20대 남자들의 역할이 컸다.

7일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연령별 지지도를 분석한 결과, 오 후보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 사이의 가장 큰 격차가 나타난 연령층은 20대 남성이었다.

20대 남성의 72.5%는 오 후보에 투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후보를 지지한 20대 남성은 22.2%에 불과했다. 50%포인트가 넘는 격차다.

30대 남성에서도 2배가량의 차이를 보였다. 30대 남성에서 오 후보 득표율은 63.8%였고, 박 후보 득표율은 32.6%였다.

주요기사
과거에는 전통적 ‘진보 지지층’으로 여겨지던 청년층이 보수 후보에 몰표를 준 셈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선대위 뉴미디어본부장은 이날 출구조사 결과 화면을 캡처한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재한 후 “20대 남자, 자네들은 말이지…”라며 “20대 여러분이 만들었습니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