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승, 7일 최태원·김기문 면담…경제계 대화 순차 진행

뉴시스 입력 2021-04-06 15:25수정 2021-04-06 1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8일 경총·중견기업회, 14일 무역협회 방문
靑 "경제활력 제고 위한 민관 협력 방안 논의"
이호승 정책실장이 오는 7일 대한상공회의소를 공개 방문하는 것을 시작으로 순차적인 경제계 소통 행보에 나선다고 청와대가 6일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내일부터 경제계와의 소통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고 말했다.

이호승 정책실장은 오는 7일 대한상의를 찾아 최태원 회장과 면담한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도 면담할 예정이다. 이 실장은 8일 한국경영자총협회와 한국중견기업연합회를, 14일 한국무역협회를 방문할 예정이다.

해당 일정에는 안일환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과 이호준 산업정책비서관이 배석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강 대변인은 “의제는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민관 협력 방안 등이 될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이나 탄소중립 이행문제에서부터 규제 완화까지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경제계와의 소통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도록 경제단체에서 간담회 초청이 있을 경우 적극적으로 참여해 소통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제48회 소상공인의 날 기념식 참석을 계기로 경제계와의 정례적인 소통을 강조해오고 있다. 지난 1일 참모진 회의에서는 기업인과의 소통 프로그램 마련을 지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거듭된 기업인과의 소통 강조 배경에는 대한상의를 정부의 경제계 대표 소통 창구로 삼겠다는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정부 경제 정책에 필요한 도움을 받기 위해서는 규제 완화 등 기업들의 어려움 해소가 선행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뜻이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전국경제인연합회와의 추가 소통 계획과 관련해 “필요하면 소통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대기업이든, 중견기업이든, 중소기업이든 기업인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해소 방안을 함께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