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vs 박형준…4·7 부산시장 보궐선거 맞대결 ‘스타트’

뉴스1 입력 2021-03-07 23:50수정 2021-03-08 17: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지난 2월15일 오후 부산 수영구 부산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1차 맞수토론’에 앞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2021.2.15 /뉴스1 © News1
김영춘 전 국회 사무총장이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보궐선거 최종 후보로 확정되면서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와 대결을 펼치게 됐다.

김영춘 후보는 지난 6일 민주당 부산시당사에서 열린 후보 경선 당선자 발표대회에서 67.74%의 압도적인 득표율을 얻어 변성완(25.1%), 박인영(7.14%) 두 예비후보를 제치고 최종후보로 선출됐다.

김 후보는 수락 연설에서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 후보를 낸 것만으로도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통과시켰다”며 “위기 해결사 김영춘의 진면모를 제대로 보여드려 부산의 운명을 확실하게 바꾸겠다”고 밝혔다.

또 그는 7일 동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보고대회’에서 “가덕신공항은 부·울·경 지역의 추락 속에서 다시 한번 지역주민과 함께 경제를 살리고 미래 희망을 그리는 사업”이라며 신공항의 조속한 추진을 다시 한번 약속했다.

주요기사
이어 “지역 경제를 추락시키고 잃어버린 신공항의 10년을 야기한 국민의힘에게 다시 시장을 맡겨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힘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민주당은 보궐선거까지 남은 한달간 신공항 특별법 통과 등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 힘써온 성과를 강조하는 전략으로 지지부진한 지지율을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이와 함께 박형준 후보를 향해 MB정부 국정원 사찰 등 여러 의혹에 대해서도 공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에 국민의힘은 지난 6일 부산시장 통합 선거대책위원회를 꾸려 본격적인 선거 체제에 돌입하는 등 여론조사 1위를 달리는 박형준 후보의 ‘대세론’을 굳히는 전략에 들어갔다.

박형준 후보는 총 4차례에 걸쳐 진행된 국민의힘 토론회에서 4전 전승을 거둔 바 있다.

통합선대위는 이날 명예선대위원장과 고문단을 구성했다. 명예선대위원장에는 박관용, 김형오,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김무성, 권철현 전 국회의원과 허남식 전 부산시장 등이 참여했다.

박형준 후보는 이번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오거돈 성추행’으로 인해 치러지는 점을 부각하며 ‘정권심판론’을 앞세웠다.

그는 지난 4일 후보 수락 연설을 통해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에 반드시 제동을 거는 선거가 돼야 한다”며 “국민의힘이 비판만 하는 정당이 아니라 대안을 가진 정당, 비전을 제시하는 정당이라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부산을 위해 오로지 제 한 몸을 바치겠다”며 “이 기운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새로운 리더십이 형성될 수 있게 온 힘을 바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부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