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尹 측면지원설’에 “내 계획, 여행가는 것밖에”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7 09:37수정 2021-03-07 09: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채널A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정계에 진출할 가능성이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측면에서 지원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내 계획은 여행 가는 것밖에 없는데...”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6일 밤 페이스북에 ‘윤석열, 사퇴 직전 반문성향 與 거물 정치인과 만났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기사에는 진 전 교수 등 ‘조국흑서’란 별칭이 붙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동저자들이 윤 전 총장을 측면 지원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윤 전 총장을 측면에서 지원할 계획이 없다는 뜻을 밝히며 “한 일주일 제주도에 가고 싶다”고 했다.

주요기사
진 전 교수는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 등을 윤 전 총장이 만난 것으로 알려진 여권의 거물 정치인으로 추정해보기도 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향후 대학교 강연, 저술 활동을 하면서 여권이 추진하는 검찰개혁의 문제점 등에 대한 생각을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