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청와대 전 직원·가족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전수조사”

뉴시스 입력 2021-03-05 16:38수정 2021-03-05 16: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흘 연속 지시…靑 "유영민에 지시, 자체 조사 착수"
"유영민 단장인 TF 가동 중…총리실 합동조사단 지원"
文, 변창흠에 "전 LH사장, 비상한 인식 갖고 임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수석과 비서관, 행정관 등 전 직원 및 가족에 대한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여부를 신속히 전수조사하라”고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지시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전한 뒤 “문 대통령 지시에 따라 청와대는 조사 계획을 세우고 자체조사에 착수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는 총리실의 합동조사단을 지원하고 대책 마련을 포함해 상황을 총괄 점검하기 위해 유 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TF)를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전 LH사장으로서 이 문제에 비상한 인식과 결의를 갖고 임해달라”고 지시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주요기사
전날 정부는 국무총리실 국무1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관계기관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조사 대상은 지구별 입지 발표 5년 전부터 현재까지 근무이력이 있는 공무원·공기업 임직원 및 그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라고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 이뤄진 총리 브리핑에서 이 같은 사실을 전하면서 이번 조사 대상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공무원이나 청와대 정책 책임자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을 받고는 “검토한 바 없다”고 답했는데, 문 대통령의 지시로 청와대 직원들은 자체 조사를 받게 됐다.

청와대 조사에는 민정수석실과 총무비서관실이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3일부터 사흘 연속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 관련 지시를 이어오고 있다.

3일에는 “광명·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 대상으로 국토부, LH, 관계 공공기관의 신규 택지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에 대한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빈틈없이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4일에는 “신도시 투기 의혹이 일부 직원의 개인적 일탈이었는지, 뿌리깊은 부패 구조에 기인한 건지 준용해서 발본색원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조사에 착수한 합동조사단은 국토교통부와 LH의 모든 직원을 조사한 1차 결과를 다음주에 발표할 계획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