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5일 이용수 할머니와 면담…위안부 ICJ 제소 논의할 듯

뉴스1 입력 2021-03-05 07:31수정 2021-03-05 07: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무총리 재임 시절인 지난 2017년 7월2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와 악수를 하고 있다. 2017.7.24 © News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3)와 만나 위안부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한다.

이날 이 대표는 이 할머니와 위안부 문제의 국제사법재판소(ICJ) 제소 방안을 놓고 이야기를 나눌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할머니는 지난 3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만나 위안부 문제의 ICJ 제소를 요청한 바 있다.

당시 이 할머니는 정 정관과의 면담 후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선 일본의 금전적 대가가 아닌 사죄가 최우선이 돼야 한다. (일본으로부터) 사죄를 받으면 용서해줄 수 있다”며 ICJ 제소 요청 이유에 대해 “세월이 나를 기다려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다만 정부 측은 이 할머니의 요청에 “신중히 검토해야 할 문제”라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