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검찰, 국회 존중해 차분히 의견 개진해야”

박효목 기자 입력 2021-03-03 03:00수정 2021-03-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작심 발언 파장]
불편한 심기속 사실상 경고 메시지
윤석열 발언 성급하다고 판단한듯
신현수 사표 수리 여부 여전히 고심
청와대는 2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더불어민주당의 중대범죄수사청(중사청) 신설 추진에 대해 반대 의사를 표명한 데 대해 “검찰은 국회를 존중해 정해진 절차에 따라 차분히 의견을 개진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윤 총장이 중수청 설치에 대해 작심 비판하자 청와대가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사실상 경고 메시지를 내놓았다는 해석이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회는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 입법권을 행사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윤 총장의 인터뷰가 다소 성급했다, 절차에 맞지 않는다고 청와대 내부에서 인식하고 있다는 의미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 부분은 여러분들이 평가하고 해석하실 수 있는 영역이다. ‘차분히 의견을 개진해야 한다’는 말의 의미를 이해할 수 있으리라 본다”며 부인하지 않았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민주당이 중수청 설치에 대한 당 차원의 결론을 내리기도 전에 윤 총장이 이를 공개 비판한 것을 두고 “불쾌하다”는 기류가 감지된다. 다만 지난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 간 갈등에 이어 여권과 검찰이 또다시 충돌할 경우 국정 운영의 ‘블랙홀’이 될 수 있는 만큼 최대한 공식 반응을 자제하는 모양새다. 청와대가 중수청 설치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민주당이 중수청 설치에 대한 다양한 입장을 수렴하고 있다”며 “성급하게 추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검찰 고위 간부 인사에 반발해 사표를 냈다가 일단 청와대로 복귀한 신현수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의 거취 논란이 꺼지지 않고 있다. 신 수석은 이날 국무회의에 참석하는 등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판단할 때까지 기다려 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사표 수리 여부를 놓고 여전히 고심하고 있다는 뜻이다.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최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신 수석의 사표가 수리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윤 총장이 중수청을 작심 비판하고 나선 것이 새로운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관련기사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청와대#불편한심기#경고메시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