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檢걱정 잘 알아… 윤석열총장 만날 생각”

박상준 기자 입력 2021-03-03 03:00수정 2021-03-03 03: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작심 발언 파장]“중수청 법안 논의중… 檢의견 청취”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박 장관은 이날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추진과 관련해 “검찰 구성원들의 여러 다양한 의견을 들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당이 추진하고 있는 검찰의 수사권 완전 폐지와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신설 법안에 대해 2일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을 만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 과천청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의 인터뷰 내용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직접 언급하기는 좀 그렇다”며 즉답을 피했다. 박 장관은 다만 “윤 총장의 인터뷰 내용 중에는 내게 한 말도 있더라. 나는 언제나 열려 있고 만날 생각도 있다”고 했다. 중수청에 대한 장관의 의견을 묻는 질문에는 “입장이 있지만 장관이 입장을 먼저 말하면 다양한 논의 수렴과 조정에 장애가 될 수 있다.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말을 아꼈다.

박 장관은 “수사와 기소의 분리와 관련된 검찰 구성원들의 여러 걱정에 대해 잘 알고 있고 이해하고 있고, 의견 수렴을 틈나는 대로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에서 법안 준비를 위한 논의를 하고 있고 아직 법안 제출이 안 돼 있다. 여러 방안이 거론되고 있고 저 역시 현장 행정 일환으로 일선 의견들을 듣고 있다. 당연히 검찰 구성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들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상준 기자 speak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관련기사

#박범계#윤석열#청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