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실험대상 논란’ 정청래, 유승민에 “백신 나랑 먼저 맞자”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2-22 10:32수정 2021-02-22 1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청래 의원(왼쪽)·유승민 전 의원. 출처=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국민이 허락한다면 나랑 먼저 백신을 접종하자”고 제안했다.

정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두 사람은 우선 접종대상이 아니지만 국민 건강이 걱정되면 유승민 씨와 내가 먼저 백신 접종을 맞자”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는 유 씨가 대통령을 존경하고 걱정해서 백신 접종에 대통령을 끌여들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국민 불안을 오히려 증폭시키는 무책임한 술수”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맞겠다면 국민 제쳐놓고 맞는다고 욕하고 가만히 있으면 국민건강은 안중에도 없다고 욕하려는 비열한 정치 공세”라고 주장했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요양시설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접종이 시작되는데 일부 의료진이 접종을 거부하는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며 백신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문 대통령부터 접종을 하라고 건의했다.

주요기사
그러자 이튿날 정 의원은 “당신이 솔선수범해 먼저 맞지 그러냐. 국가원수가 실험대상이냐. 이는 국가원수에 대한 조롱이자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 전략실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그렇다면 국민이 실험대상인가”라고 맞받아치면서 논란이 일었다.

한편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 대상자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앞서 “요양병원 종사자가 국내 1호 접종자가 될 것으로 보고있다”고 말한 바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