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럽고 치사해도 버텨주세요” 누리꾼들 7년전 조국 트윗 공유

박태근 기자 입력 2020-11-25 08:26수정 2020-11-25 09: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및 직무정지’를 발표하자, 7년 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트위터에 쓴 글이 캡쳐 형태로 누리꾼들 사이에서 다시 공유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2013년 10월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윤석열 찍어내기로 청와대와 법무부 장관의 의중은 명백히 드러났다. 수사를 제대로 하는 검사는 어떻게든 자른다는 것. 무엇을 겁내는지 새삼 알겠구나”라고 적었다.

같은해 11월 9일에는 “더럽고 치사해도 버텨주세요”라고 쓰며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글을 리트윗(트윗 재확산)했다. 박 의원은 이 글에서 “한 번도 검찰에 대한 대화를 해본 적 없는 윤석열 형(저와 동기이죠), 정직 3개월이 아니라 그 이상의 징계라도 무효입니다. 굴하지 않고 검찰을 지켜주세요. 사표 내면 안 됩니다”라고 호소했다.

2016년 12월 25일에는 “‘대통령 말에 토 달기 쉽지 않았다’(조원동 전 경제수석) 이를 극복해야 비극이 재현되지 않는다. ‘나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윤석열 검사)가 모토여야 한다” 고 적었다.

이런 상황을 두고 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은 “(윤석열)장모 문제를 비롯해서 여권이 주장하는 징계 사유의 상당수는 검찰총장 임명 전에 있었던 일들”이라며 “그 당시 윤석열 검사는 청와대와 민주당의 찬사를 한 몸에 받았다. 검증을 책임진 민정수석은 조국이었고, 지금 기회만 있으면 윤 총장을 비판하는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이었다”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앞서 이날 추 장관은 브리핑을 통해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다수 확인했다”며 “검찰총장에 대해 징계를 청구하고, 검찰총장의 직무 집행 정지를 명령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의 발표가 끝난지 약 10분 만에 대검찰청은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위법·부당한 처분에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윤 총장의 입장을 밝혔다. 윤 총장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 점 부끄럼 없이 총장 소임을 다해왔다”고 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