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방한 왕이, 문정인-이해찬 등 與핵심도 만난다

최지선 기자 입력 2020-11-25 03:00수정 2020-11-2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의 中압박 동참말라’ 광폭 행보
왕이(王毅·사진)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5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하면서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보는 물론이고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이례적으로 여권 핵심 인사를 폭넓게 만나는 등 광폭 행보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등 동맹과 협력해 중국을 견제할 것이 유력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선제적으로 여권 인사들을 통해 “미국의 중국 압박에 동참하면 안 된다”는 메시지를 보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왕 부장은 25일 밤 한국에 도착해 26일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한 뒤 오찬을 함께한다.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는 일정도 조율 중이며 박병석 국회의장, 이 전 대표, 문 특보 등과도 만난다.

문 특보는 중국의 중요성을 강조해 온 대표적인 여권 인사다. 문 특보는 지난달 한 세미나에서 “한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추가 배치하면 중국은 한국을 적으로 간주하고 둥펑 탄도미사일을 겨냥할 것이다. 이러면 미국이 우리를 보호할 것이냐”고 말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2017년 5월 대통령 특사로 방중한 뒤 같은 해 6월 다시 중국을 방문해 비공개로 왕 부장을 만나는 등 사이가 가깝다. 박 의장도 중국통이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주요기사

#왕이#방한#문정인#이해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