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대책 촉구한 文대통령… 난감한 정부

세종=주애진 기자 , 박효목 기자 입력 2020-10-29 03:00수정 2020-10-29 08: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文대통령 시정연설]뾰족수 없는데 ‘시장안정’ 숙제
기재부, 지분적립형 주택 등 발표
최재성 “朴정부 부양책탓 집값 올라”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공수처 출범 지연을 이제 끝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근 고조되는 전세시장 혼란과 관련해서는 “전세시장을 기필코 안정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전세시장을 기필코 안정시키겠다”고 강조했지만 정부로서는 당장 전세난을 완화할 뾰족한 대책이 없어 난감한 모양새다. 지분적립형 주택 등 아파트 공급을 앞당기는 방안을 내놨지만 정부 내에서도 근본 대책으로 보진 않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 열린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주택 공급 확대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임대차 3법을 조기에 안착시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의 전세대란을 인정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더불어민주당이 연일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가운데 대통령까지 나서 전세시장 안정화 의지를 밝혔지만 정부는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등에선 시장을 안정시킬 수 있는 전세대책이 과연 있는지에 대한 회의론까지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기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의 발언에서도 감지된다. 홍 부총리는 이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전세시장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매매시장과 전세시장의 안정을 조화롭게 달성하도록 다각적으로 ‘고민’하겠다”고 했다. 앞서 국회 국정감사 때 홍 부총리는 기존 전세대책은 주택 매매가를 밀어 올리는 경향이 있어 다른 주택 정책과 충돌해 단기적인 해법을 찾기 쉽지 않다고 토로한 적도 있다. 일각에서 거론하는 표준임대료나 신규 계약까지 전월세 상한제를 적용하는 방안은 검토하지 않는다고 못 박았다. 당장 추진하기 어렵거나 부작용이 너무 클 것으로 우려되는 탓이다.

주요기사
정부는 일단 공급 확대를 위해 2023년부터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을 선호도 높은 도심 중심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지분적립형 주택은 8·4부동산대책에 포함됐던 방안 중 하나로 처음 분양할 때 집값의 20∼25%만 내면 된다. 입주 후에는 시세보다 낮은 임대료를 내는 동시에 4년마다 나머지 집값을 10∼15%씩 나눠 갚는 구조다. 20, 30년 뒤 집값을 모두 내면 100% 소유권을 갖는다. 분양을 최대한 앞당기기 위해 정부가 발표한 신규 택지 중 공공이 보유한 부지나 공공정비사업의 기부채납분에 먼저 적용한다.

한편 최재성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은 이날 KBS에서 “서울 인구는 줄었는데 가구는 9만 가까이 늘어나 신규 물량이 필요한데 과거부터 준비가 안 돼 수요 공급이 안 맞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집값 상승에 대해서도 “박근혜 정부가 (부동산) 부양책을 써서 ‘대출을 받아 집을 사라’고 내몰아 집값이 올라갔다. 그 결과는 이 정부가 안게 됐다”며 과거 정권 탓을 했다.

세종=주애진 jaj@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 박효목 기자
#전세 대책#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