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계몽군주’ 논란 후…유시민 “너무 고급스런 비유했나”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10-01 14:37수정 2020-10-01 14: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시민 이사장. 출처= 유튜브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라고 표현한 데 비판이 이어지자 “내가 너무 고급스러운 비유를 했나보다”고 비꼬았다.

유 이사장은 지난달 30일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계몽군주 때문에 시끄럽더라. 내가 너무 고급스러운 비유를 했나보다”면서 “옛말에 식자우환(識字憂患·글자를 아는 것이 오히려 근심이 된다는 뜻). 배운 게 죄야”라고 운을 뗐다.

그는 “계몽군주라고 말하는 게 칭송으로 들리는 사람들이 많이 있나보다”면서 “(러시아의 여제) 예카테리나 2세는 계몽군주라고 친다. 독재자였지만 교육을 중시했고 유대인을 너그럽게 대했다. 전제군주들은 안 했던 걸 한 군주를 말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3대째 세습 탓에) 독재자지만 자기 뜻이 어디에 있건 상관없이 전제군주가 된 사람”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과거 계몽군주라는 사람들도 자기가 통치하는 제국을 조금 더 오래 잘 해먹으려고 개혁 조치들을 했던 것이다”며 “우리 민족에게는 안 하는 것보다 훨씬 낫다는 취지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고무·선동할 목적으로”라고 계몽군주 발언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유 이사장은 “그렇게 고무·선동하는 거는 민족의 이익에 보탬 되는 것 아니냐. 난 그렇게 생각하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또 “계몽군주 가지고 그렇게 떠드는 분들이 어떤 사람이냐 하면, 2500년 전에 아테네에 태어났으면 소크라테스를 고발했을 사람들”이라고도 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달 25일 10·4 남북공동선언 13주년 기념 행사 토론회에서 “김 위원장의 리더십 스타일이 그 이전과는 다르다. 내 느낌에는 계몽군주 같다”고 말한 바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