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시신 ‘화장’ 표현에…野 “北이 장사 지냈나” 비판

강성휘 기자 입력 2020-09-27 21:09수정 2020-09-27 21: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2020.9.24 © News1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원 이모 씨 피살 사건과 관련해 ‘화장(火葬)’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됐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북 공동조사를 촉구하며 “(이모 씨)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고 했다. 북한군이 이 씨를 총살한 뒤 시신을 해상에서 불태웠다는 우리 군의 입장과 달리 북한은 이 씨의 시신을 찾지 못해 부유물만 불태웠다고 주장하고 나선 가운데 이 대표가 이를 ‘화장 여부’라는 단어로 표현한 것.

이 대표는 그러면서 “오늘 북한은 시신을 수색하고 있으며, 시신을 찾으면 우리 측에 인도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시신이 한시라도 빨리 수습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북한을 향해서는 “바다에 표류하는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며 “서해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에 사살된 우리 어업지도원의 죽음에 다시 한 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이 대표의 ‘화장’ 표현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화장이란 ‘시체를 불에 살라 장사지냄’이라는 사전적 의미를 갖고 있다”며 “단어 하나 하나에 정성을 들이는 것으로 알려진 이 대표의 단어 선택은 여당 지도부가 이 사건을 얼마나 왜곡, 은폐하려 애쓰는지 잘 말해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남북) 누구도 장사지냈다는 말을 한 적이 없다”며 “(이 대표와 민주당이) 꼼수로 국민을 호도하려 하는가”라고 날을 세웠다.

주요기사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