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우리 국민 사살’ 침묵하면서 “방역 장벽 더 철통같이” 강조

뉴스1 입력 2020-09-25 07:38수정 2020-09-25 09: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관련 “인민의 안녕과 조국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비상방역전을 더욱 공세적으로 해나가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소독 작업을 하고 있는 대성구역.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은 25일 서해에서 우리 국민을 사살한 사건에 대해서 침묵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강화할 것을 강조했다.

북한이 코로나19 방역을 강조하는 것이 새삼스러운 일은 아니나 이번 사건이 코로나19에 대한 북한의 공포심에 따른 결과로 보이는 상황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4면에 ‘인민의 안녕과 조국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비상방역전을 더욱 공세적으로’라는 제목으로 코로나19 관련 특집기사를 다수 게재했다.

이중 ‘방역부문 일꾼들이 무거운 책임을 다하자’라는 소제목 기사에서 북한은 “보건 전문가들이 많은 나라들에서 가을철 혹은 겨울철에 들어서면서 있을 수 있는 악성전염병의 2차 파동에 심각한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라고 경계심을 드러냈다.

주요기사
이어 “이러한 현실은 오늘의 비상방역전에서 방역 부문이야말로 인민보위, 조국보위의 전초선이며 이 부문 일꾼들이 최대로 각성 분발하여 우리의 방역 장벽을 더욱 철통같이 다져나가야 한다는 것을 뚜렷이 보여주고 있다”라며 “방역 부문의 모든 일군들은 결사의 각오를 가지고 비상방역전의 전초선을 억척같이 지켜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 “방역초소들에 여러 가지 소독공정을 갖추어놓는 등 2중, 3중의 대책을 세워 악성 비루스(바이러스)가 절대로 우리나라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물샐틈없는 방역진을 구축하는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신문은 이어 ‘조직정치사업을 짜고 들어 사소한 빈틈도 없게’, ‘누구나 주인다운 자각을 안고’ 등의 소제목 기사를 통해 각지에서 벌어지고 있는 방역 소식을 전하며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경각심을 높일 것을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 22일 서해 수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 A씨를 해상에서 조사한 뒤 발견 6시간 만에 사살하고 시신을 불태워 비난을 받고 있다.

군 발표에 따르면 당시 현장에 대응한 북한 군인들은 방독면과 방호복을 입고 A씨에게 접근해 조사한 뒤 시신을 훼손한 것으로 파악돼 북한이 이번 사건을 코로나19 방역과 연계해 대응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