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감기관 공사수주 의혹’ 박덕흠, 국민의힘 탈당 선언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23 15:14수정 2020-09-23 16: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회 국토교통위 상임위원 시절 가족 명의의 건설사가 피감기관으로부터 1000억 원대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 국토교통위 상임위원 시절 가족 명의의 건설사가 피감기관으로부터 1000억 원대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23일 탈당을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끝까지 진실을 소명하면서도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당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그는 “공정과 정의의 추락은 조국 사태에 이어 윤미향·추미애 사태를 거치며 극에 달하고 있다”며 “현 정권은 정치적 의도를 갖고 저를 희생양으로 삼아 위기 탈출을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떠한 부정청탁과 이해충돌 위반 하지 않았다고 감히 말씀드린다”며“여러분의 주신 사랑과 성원에 꼭 보답할 수 있는 길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