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팬덤 측은, 하인 되는 줄 몰라”…서민 “文, 팬덤에 편승”

뉴시스 입력 2020-09-20 12:30수정 2020-09-20 12: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철수-서민 교수 대담 유튜브 통해 공개
안철수 "지난 정권 구적폐, 현 정부 신적폐"
"구적폐는 '빨갱이', 신적폐는 '친일파' 주장"
서민 "팬덤, 대통령 지킨다고 설치니 어이없어"
"검찰개혁, 범죄 옹호 수단 사용돼 동력 잃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문재인 정부의 지지 세력에 대해 “정치인의 이익을 챙겨주려고 자기가 하인이 되는 줄도 모르고 열심히 다닌다”며 “측은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 서민 단국대 의과대 교수와의 대담에서 “국민들이 정치의 주인인데 주권도 다 뺏기고 자기가 주인이라는 인식을 완전히 잊고 구천에서 떠도는 것 같다. 주인 된 입장에서는 자신의 이익을 보호해주지 못하고 나라 경영을 못하면 따끔하게 야단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 교수도 “팬덤은 가수를 중심으로 똘똘 뭉쳐서 어떤 ‘후진’ 앨범을 내더라도 무조건 사주고 베스트셀러를 만드는 게 팬덤”이라며 “아이돌 같은 대중문화에서는 이해할 수 있지만 정치로 가면 문제가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는 팬덤만이 아니라 전 국민이 대상이어야 한다”며 “그런데 팬덤이 너무 강력하게 작동해서 대통령이 어떤 한심한 일을 해도 지지율이 절반은 나오는 것이다. 이러니 대통령이 대충 해도 되겠다는 생각을 해서 자기들 이익만을 위한 정치를 한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대통령이 국민을 지켜야 하는데 문 대통령의 팬덤은 자기들이 대통령을 지킨다고 설치니 어이가 없다”며 “대통령은 오히려 팬덤에 편승하는 정치를 하고 있는 게 안타깝다. 대통령의 민주주의 인식이 떨어진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이번 정권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정권이다. 과거 정부가 구(舊)적폐인데 그렇게 보면 현재 정부는 신(新)적폐라고 생각할 수 있다”며 “구적폐가 빨갱이를 이야기했다면 신적폐는 친일파를 주장하면서 정말 닮은꼴”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정부는 한마디로 무능·위선 정부”라며 “진보정권을 자처하는지 모르지만 사실상 퇴보 정권”이라고 비꼬았다.

서 교수도 “친일 프레임은 빨갱이 프레임보다 훨씬 강력한 적을 탄압하는 기제로 사용된다”며 “친일파를 이야기하고 토착왜구로 몰고 과거에만 집착하는 게 슬프다”고 공감했다.

이들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도 비판을 쏟아냈다.

서 교수는 “검찰개혁을 범죄자 비리의 옹호 수단으로 사용하는 순간부터 검찰개혁의 동력을 잃는다”며 “추 장관의 보좌관이 전화를 걸어 아들의 휴가를 연장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그 보좌관은 본질은 검찰개혁이라고 했다. 그다음부터 인터넷에 온갖 패러디가 나온다. 검찰개혁 자체가 동력을 잃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추 장관에 대해 분노하는 게 오만함”이라며 “야당 의원이 질문할 때 국민 대표로 질문하는데 ‘소설 쓰고 있네’ 이런 식으로 모욕적으로 오만방자하게 말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서 교수는 문재인 정권에 대해 “정치인도 대통령처럼 국민 세금으로 계시는 분들은 기생충과 비슷하다”며 “그분들은 기생충처럼 국민을 살찌게 하고 밥을 조금 먹어야 하는데 밥을 자기들이 제일 많이 먹는다. 이번 정부가 기생충만큼만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도 “우리 정치가 3가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자기 사익과 자기를 따르던 사람들에게 세금을 나눠줘서 자기편 먹여 살리는 부정부패 바이러스, 상대 잘못과 우리의 잘못이 다르다고 생각하는 조폭 바이러스, ‘내가 왕이다’하는 ‘자뻑’ 바이러스”라고 비판했다.

이어 “바이러스는 악독한 존재”라며 “정치 바이러스를 위해 V3가 아니라 V4, V5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