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군대 다녀온 청년들의 허탈함에 죄송”

이은택 기자 입력 2020-09-17 03:00수정 2020-09-17 09: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아들 의혹 관련 與의원 첫 사과
“불법여부 떠나 의혹 자체가 문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軍) 휴가 특혜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군대 다녀온 평범한 청년들이 갖는 허탈함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16일 사과했다. 추 장관 아들 관련 의혹에 대한 여당 의원의 공개 사과는 처음이다.

박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불법이다, 아니다’ 이렇게만 바라보고 있는데, 같은 국회의원으로서 그리고 군대를 갔다 온 사람으로서 국민들에게 의혹 자체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같은 당 황희 의원이 제보자 당직사병 A 씨를 ‘단독범’이라고 지칭한 것도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그 사병이 공익 제보자냐 아니냐, 그리고 범인이냐 아니냐 이런 논란을 정치권에서 할 필요 없다”고 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관련기사

#추미애 아들 특혜의혹#더불어민주당#박용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