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전현희 권익위원장 물러나야”

최우열 기자 입력 2020-09-16 03:00수정 2020-09-16 09: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 권익 보호 대신 비리 옹호”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2020.7.28/뉴스1 © News1
국민의힘은 국민권익위원회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특혜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추 장관 간의 직무관련성이 없다”고 판단한 것과 관련해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국민의힘 소속 국회 정무위원들은 1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존재하는 국가기관이 오로지 정권의 비리를 덮고 옹호한다”면서 “국민권익위를 ‘정권권익위’ ‘정권의 충견’으로 몰락시킨 전 위원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말했다. 전날 권익위가 의혹을 제기한 당직사병 현모 씨가 공익신고자에 해당하지 않고, 추 장관의 전 보좌관이 청탁 전화를 한 것도 청탁금지법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한 것도 기자회견에서 문제점으로 제기됐다.

이들은 또 “지난해 ‘조국 사태’ 때 학자 출신 박은정 전 위원장은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과 검찰 수사 간의) 이해충돌 소지와 직무관련성 부분을 인정했다. 그것이 상식이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신 전 위원장은 추 장관을 아무런 잘못이 없는 완벽한 무죄로 결론 내리며 면죄부를 줬다”고 했다. 이어 “현재 권익위 비상임위원 중 한 명인 임혜자 위원이 추 장관의 보좌관 출신”이라며 임 위원이 권익위의 판단에 영향을 줬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정무위의 국민의힘 간사 성일종 의원은 전 위원장에 대한 해임건의안 발의에 대해 “원내대표와 상의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관련기사


#국민의힘#전현희#추미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