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수해 복구 위해 4차 추경해야”…현실화땐 59년만에 처음

최혜령 기자 입력 2020-08-09 20:44수정 2020-08-09 2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후 충북 충주시 엄정면 탐방마을에서 호우피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2020.8.5/뉴스1 © News1
전국의 폭우 피해가 심해지면서 정치권에서는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4차 추경이 현실화되면 1961년 이후 59년 만에 처음이다.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긴 장마와 호우로 전국에 피해가 막대하고, 예비비 정도로는 대처하기 어렵다”면서 “불가피하게 4차 추경을 편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수해 복구를 위한 4차 추경은 야권에서 먼저 언급됐다. 6일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수해가 극심해 재난지역이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예산이 책정된 게 없다면 추경을 할 수 밖에 없다”고 했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같은 날 “재해 추경을 편성해서라도 신속한 복구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일단 신중한 모습이다. 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먼저 예비비를 통해 긴급 지원을 하고 추후 필요하다면 여야가 논의할 수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올해 세 차례 추경으로 편성된 예산은 총 58조9000억 원이다. 여당과 정부는 올해 예비비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으로 2조 원 가량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