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 총리 “북한, 하루빨리 대화의 장으로 돌아오길”

뉴시스 입력 2020-06-30 14:26수정 2020-06-30 14: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반도 영구적 평화는 분명한 시대정신"
정세균 국무총리는 30일 “북한이 하루빨리 대화의 장으로 돌아와 남과 북이 직면한 어려운 문제들을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나가기 바란다”고 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연합뉴스 주최 ‘2020 한반도평화 심포지엄’ 축사에서 “정부는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 70년간 남북관계는 전진과 후퇴를 반복하며 이어져 왔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세 차례 정상회담을 거치면서 어렵게 대화와 협력의 길로 들어섰지만 최근 전개된 상황을 보면 아직까지도 남북관계에 도전이 남아있다”고 했다.


이어 “남북이 함께 가야할 방향은 명확하며 그 길을 멈출 수는 없다”면서 “지난 3년간 공동의 노력을 거꾸로 되돌리지 말아야 한다. 더디더라도 평화와 통일의 길로 한 걸음씩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정 총리는 “남북화해와 한반도평화를 위해 일생을 바치신 김대중 전 대통령은 ‘일시적 사태에 일희일비해선 안된다. 소신과 원칙에 따라 주도권을 갖고 대처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며 “그 말씀이 지금도 가슴 속에 남아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남북관계는 ‘둘보다 더 큰 하나를 만드는 과정인데 남북 고차방정식을 풀면서, 둘보다 더 큰 하나를 만드는 게 어찌 쉽겠나”라며 “참고 인내하는 게 때로는 난센스처럼 보이는 경우도 있었겠지만 남북이 하나가 되는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는 분명한 시대정신이자 확고한 지햠점”이라고 역설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