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천정배·박지원·정동영 단수 공천

뉴스1 입력 2020-03-20 13:43수정 2020-03-20 13: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주현 민생당 공동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3.20/뉴스1 © News1
민생당의 천정배, 박지원, 정동영 의원이 4·15총선 후보로 단수공천을 받았다.

민생당은 20일 최고위원회를 열고 단수공천 후보 37명을 포함한 공천 결과를 발표했다.

광주 북구을엔 최경환 전 대안신당 대표, 광산갑 김동철 전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각각 공천을 받았다.

정동영 의원은 전북 전주병, 조배숙 의원은 전북 익산을,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는 전북 정읍고창, 광주 동남갑엔 현역인 장병완 의원이 출마하게 됐다.

주요기사
정동영 의원은 김성주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최경환 전 대표는 이형석 민주당 최고위원, 천 의원은 양향자 전 공무원인재개발원장 등 지난 총선에 이어 더불어민주당 소속 후보들과 ‘리턴매치’를 벌이게 됐다.

전남 목포에서 박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후보인 김원이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미래통합당의 황규원 캐릭터콘텐츠문화진흥원 이사와 4자 대결을 펼친다.

다만 김광수 의원(전주시갑), 황주홍 의원(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은 이날 중 중앙당 공직 후보자 등록을 마칠 예정이기 때문에 단수 공천 발표 명단에서 제외됐다.

광주 동남을도 박주선 의원(광주 동남을), 김성환 전 광주 동구청장 중 공천 결정이 되지 않아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외에 Δ서울 광진갑 임동순 지역위원장 Δ서울 송파병 최조웅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 정책자문위원 Δ강남병 전 서울시 강남구의원 Δ강남을 김광종 아리랑당 창당추진위원장 Δ광주 서갑 김명진 전 김대중 정부 청와대 행정관 등이 단수공천을 받았다.

민생당은 공천관리위원회가 구성되지 않아 사무총장단회의를 통해 선정한 단수 지역 공직선거후보자 추천을 최고위원회에서 의결했다.

민생당의 단수후보 추전 기준은 Δ단수 신청선거구 중 인재영입 인사 Δ단수 신청선거구 중 범죄경력회보서에 전과기록과 체납 사실 없는 자 Δ단수 신청선거구 중 전과기록이 있는 자는 공직선거에서 당선되어 유권자의 검증을 받은 자 Δ복수 신청선거구는 심사 보류(공관위 구성 후 심사) 등으로 정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