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홍준표·김태호 20일 공천면접…‘잠룡’들 자격심사

뉴시스 입력 2020-02-19 17:18수정 2020-02-19 17: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전 황교안, 오후는 홍준표·김태호 예정
오는 20일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황교안 당 대표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에 대한 공천 면접을 진행한다.

이중 가장 먼저 면접장에 들어서는 것은 서울 종로에 출마를 신청한 황 대표가 될 예정이다. 황 대표 측은 19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황 대표는 내일 오전 10시40분 공관위 면접을 보는 것으로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오후 2시께로 면접 연락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홍 전 대표는 당초 신청한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에서 경남 양산을로 지역구를 바꾼 바 있다.

경남 험지로 출마해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빅매치를 펼치겠다는 각오를 밝힌 홍 전 대표의 출마지가 최종 확정될 지 주목된다.

주요기사
김 전 지사는 고향 출마의 입장을 굽히지 않은 채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지역으로 오후 2시5분께 면접을 볼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지사는 19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생각에 변함이 없다. 신청한 곳으로 그대로 면접을 볼 것이며 그 이후에도 김형오 위원장의 별다른 언질을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은 20일 TK(대구·경북) 지역의 공천 신청 면접자들을 대상으로 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