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김정은 ‘대장 호칭’ 예의주시”

동아일보 입력 2010-09-28 10:37수정 2010-09-28 1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대표자회 하루만에 끝나지 않을 듯" 통일부 당국자는 28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삼남 김정은에 대한 인민군 대장 칭호 부여와 관련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대장 칭호 부여가 김정은의 후계승계를 공식화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한 채 "판단과 평가는 당대표자회가 정리되고 나서 하는 게 적절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공식 매체를 통해 김정은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로써 김정은은 공식 직위를 가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44년 만에 열리는 제3차 당 대표자회에 대해서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당대표자회가 하루 만에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