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각수 외교1차관 인사권 박탈

동아일보 입력 2010-09-10 03:00수정 2010-09-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특채 파문 책임물어… 임재홍 보직해임-한충희 인사이동 외교통상부는 9일 유명환 전 장관 딸 특채 파문과 관련해 인사 분야 실무책임자인 임재홍 기획조정실장을 보직 해임해 대기발령 조치하고 한충희 인사기획관을 엄중 경고한 뒤 외교안보연구원으로 인사이동 조치했다. 또 이번 파문의 지휘선상에 있던 신각수 1차관의 인사권을 박탈하고 인사 관련 업무를 천영우 2차관에게 이관시켰다.

이 같은 1차 징계 조치는 외교부가 청와대와의 협의를 거쳐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선 외교부 대변인은 “후임 기획조정실장과 인사기획관은 필요한 절차를 거쳐 임명할 예정”이라며 “이번 특채 파동과 관련한 인사들에 대한 징계 등 구체적인 문책의 범위와 수위는 후임 외교부 장관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가 진행하는 특별감사가 마무리되면 지휘·결재 라인에 있었던 외교부 인사들에 대한 추가 문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추가 문책 범위에 신 차관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단순히 보고·결재 라인에 있었다는 것과 실제로 책임을 어디까지 져야 하는지는 다른 문제”라며 “그 문제는 앞으로 좀 더 들여다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8일 유 전 장관의 사표를 정식으로 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김영식 기자 spe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