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2년前부터 후계자 활동”

동아일보 입력 2010-09-05 14:49수정 2010-09-05 15: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정일 방문지 사전방문 현장지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유력시되는 김정은이 2년 전부터 김 위원장의 경제시찰 등을 사전에 준비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일본의 NHK방송이 5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북한 국내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이렇게 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3남인 김정은은 김 위원장이 공장이나 농장 등을 시찰하기 수일 전 현지에 들어가 현장간부 등에게 지시를 하는 등 사전준비작업을 지휘해왔다. 이 과정에서 사진촬영 등이 엄격히 금지되는 등 그의 방문은 철저하게 비밀리에 진행돼 왔다.

김정은이 이런 활동을 하기시작한 것은 김 위원장이 뇌졸중으로 쓰러진 2년 전부터다.

주요기사
북한에서 김정은의 이름은 공식화하지 않는 가운데 그를 찬양하는 노래가 불리는 등 후계자 문제의 진전을 시사하는 움직임이 시작된 것은 올해 초부터다.

하지만 김 위원장이 중시하는 현장지도의 준비를 김정은이 2년 전부터 맡아온 것을 감안할 때 그 때부터 이미 후계자 역할을 해온 것으로 분석된다.

북한은 금주 조선노동당대표자대회를 열어 김정은을 후계자로 하는 체제를 위한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