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해군, 연합훈련 장소 ‘일본해’로 바꿔

정호재 기자 입력 2010-07-29 11:42수정 2015-05-15 23: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해표기' 하루만에..日측 문제제기 가능성
주한미군 홈피 '동해'로 표기
미국 해군이 동해상에서 진행됐던 한미연합훈련 장소를 '동해'(EAST SEA)로 표기한 지 하루 만에 '일본해'(Sea of Japan)로 모두고친 것으로 29일 확인돼 논란이 되고 있다.

미 해군은 이날 인터넷 홈페이지(www.navy.mil)에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실시된 동해 연합훈련을 소개한 사진기사의 제목에 'Sea of Japan'이라고 표기했다.

특히 김태영 국방장관이 지난 27일 동해상에서 훈련 중인 항공모함 조지워싱턴호를 방문한 사진 기사의 제목도 일본해로 표기했다.

앞서 미 해군은 25¤26일 같은 홈페이지에서 훈련에 참가한 조지워싱턴호와 원자력추진 잠수함 '투산', 아시아 최대 수송함인 독도함 등 주요 참가 전력의 훈련을소개한 사진기사의 제목을 'EAST SEA'(동해)라고 표기해 관심을 끈 바 있다.

주요기사
이에 군의 한 관계자는 "미국이 한국과 동해에서 연합훈련을 하고서도 훈련 장소를 한국정부의 입장과 배치되는 일본해로 표기한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외교가에서는 미 해군이 '동해' 표기를 한 직후 일본 측이 문제제기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미 해군과 달리 주한미군은 인터넷 홈페이지(www.usfk.mil)를 통해 이번 동해 연합훈련을 소개하면서 동해를 'SEAS EAST OF KOREA'로 표기했으며 앞으로 남은 일련의 연합훈련도 '동서해 연안'(east and west coasts of Korea)에서 실시된다고 설명했다.

주한미군의 한 관계자는 "주한미군은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 동해를 'SEAS EAST OF KOREA'로 표기하고 있다"면서 "동해라는 표기 사용에 크게 신경을 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