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昌, 정계복귀는 없을 것”

입력 2005-12-05 13:49수정 2009-09-30 21: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승민(劉承旼) 한나라당 의원이 5일 이회창(李會昌) 전 한나라당 총재에 대해 “정계복귀는 없을 것”이라며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당 분열과 같은 위기상황이 올 경우 일정한 역할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전 총재의 비서실장을 지낸 유 의원은 이날 불교방송라디오에 출연해 “아직 한나라당 당원으로 남아계시는 것은 한나라당에 대한 애정 때문”이라며 “최근 한나라당 행사에 몇 번 나들이 한 것은 개인적인 인사일 뿐이다. 정치적으로 해석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 전 총재의 정계복귀를 주장하는 창사랑(이회창을 사랑하는 모임)에 대해 “그렇다고 해서 이 전 총재가 함부로 움직일 분은 아니라고 생각 한다”며 “그 분의 의중과는 조금 다른 주장을 하고 있는 느낌이다”고 말했다.

이 전 총재의 역할론과 관련해서 “혹시 한나라당에 상당한 위기가 발생할 경우 집안의 어른으로서 어떤 역할을 하실 수 있을 것”이라며 “당 내에서 서로간 경쟁을 하다보면 그런 일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대선후보) 경선을 하다보면 갈등이 있을 수 있다”며 “물론 저는 쉽게 당이 분열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현정 동아닷컴 기자 phoeb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