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년 언론사 세무조사반대 야당-시민단체 도청 집중수사

입력 2005-11-19 03:05수정 2009-09-30 22: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가정보원(옛 국가안전기획부)의 도청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도청수사팀은 18일 국정원이 2001년 언론사 세무조사를 반대했던 한나라당과 보수단체 등도 집중적으로 도청했을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검찰은 김은성(金銀星·구속기소) 전 국정원 2차장 등을 상대로 국정원이 언론사 사주 등을 도청한 구체적인 실태를 조사 중이다.

검찰은 최열(崔冽) 환경운동연합 고문과 김기식(金起式) 참여연대 사무처장 등 시민사회단체 인사들의 휴대전화 번호도 유선중계통신망 감청장비(R2)에 입력된 사실을 파악했다.

이남순(李南淳) 전 한국노총 위원장과 단병호(段炳浩·민주노동당 의원) 전 민주노총 위원장도 도청 대상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훈 기자 jeff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