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충남도청 이전 예정지 연내확정

입력 2005-11-07 09:50수정 2009-10-08 18: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남도청 이전 후보지(평가대상지) 4, 5곳이 다음달 초 결정된다. 또 연말까지 이전 예정지가 확정될 전망이다.

충남도청 이전 추진위원회는 최근 마련한 도청입지 기준안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의 도청이전 추진 일정을 6일 밝혔다.

추진위는 새 도청을 세울 개발대상지 100여 곳을 대상으로 입지 기준과 개발비용 등을 적용한 시뮬레이션 분석을 통해 내달 초 4, 5곳의 후보지를 결정할 계획이다.

추진위는 이어 평가기준은 다시 만들어 2차 공청회에서 확정지은 뒤 이를 토대로 후보지에 대한 평가 작업을 벌어 다음달 중하순 경 예정지를 확정하기로 했다.

추진위는 이에 앞서 4일 제7차 회의에서 보전성, 개발성, 접근성, 경제성 등 4개 분야 32개 세부항목으로 된 도청이전 후보지 입지 기준안으로 마련했다. 이 기준안은 15~25일 권역별로 열리는 1차 공청회에서 확정할 예정이다.

김유혁 추진위원장은 “이제 도청 이전을 위한 실질적인 절차가 착수됐다”며 “주민들이 공감하는 도청 이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선정 과정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추진위가 마련한 도청입지 기준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보전성=생태자연도 지역과 보전임지가 많이 포함되면 불리, 보호구역(하천 및 조수, 수산자원)에서 멀수록 유리, 환경오염 부하량 적용시 영향을 덜 받아야 함.

▽개발성=일정 표고차 이내의 평지, 경사도가 급하지 않은 지역, 지진발생 지점에서 멀고 토지이용 규제면적은 적고 개발가능지가 많을 것, 상수원과 전기 및 가스 등 인프라와 가까울 것.

▽접근성=도내에서 지리적 또는 인구 분포상 중심이고 시군간 거리가 가까울수록 유리, 30만 명 이상 도시와 멀수록 유리, 도로 공항 항만 철도 등이 가까울 것.

▽경제성=토지보상비가 저렴하고 이미 개발된 면적이 적은 지역, 국공유지가 많고 재정자립도가 낮으며 대전시와 멀수록 유리.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