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수 “盧캠프서 선대위에 몇차례 지원”

입력 2003-12-12 19:00수정 2009-09-28 02: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대선 당시 노무현 후보 캠프가 당에 건넨 ‘특별당비’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특별당비는 중앙당이 출처도 묻지 않고 영수증도 끊어주지 않기 때문에 검찰 수사가 집중될 경우 문제가 될 소지가 크다.

당시 선대위 총무본부장이었던 열린우리당 이상수(李相洙) 의원은 12일 “노 후보 캠프가 선대위에 몇 차례 돈을 지원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안희정(安熙正)씨가 주로 전달했느냐”는 질문에는 “안씨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대선 당시 재정적으로 어려운 것이 있으면 서로 상의하고 그런 사이였다”고 말해 사실상 안씨가 노 캠프의 비선자금 전달책이었음을 내비쳤다.

물론 그는 “적은 액수이며 구체적인 금액은 지금 밝힐 수 없다”며 공식 자금 루트는 선대위였음을 주장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 사무총장이던 7월 23일 대선자금 수입 및 지출 내용을 공개하면서 “전체 대선 후원금 145억원 중 특별당비 등의 형식으로 들어온 계좌 후원금은 24억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대선 당시 굿모닝시티로부터 받은 1억원을 특별당비로 냈다는 정대철(鄭大哲) 선대위원장의 발언과 선대위 본부장급이 각각 2000만, 3000만원씩 낸 사실 등을 종합하면 출처가 불분명한 특별당비 규모는 10억원이 넘을 것이라는 추산도 가능하다.

이와 관련해 당시 선대위에 핵심 멤버로 참여했던 민주당 김경재(金景梓) 추미애(秋美愛)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선 때 특별당비를 내지 않았는데도 어디서 나왔는지 3000만원을 낸 것으로 돼 있더라”고 말해 선대위의 명의도용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이 의원이 “특별당비는 100만원 이상이 대부분이고, 이광재씨로부터 1억원 수표를 받은 적이 없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노 후보 캠프의 책임자가 수표를 현금으로 쪼개 당에 건넸을 가능성도 있다.

정용관기자 yongari@donga.com

이승헌기자 dd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