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강금원-이기명씨도 특검 검토”

입력 2003-12-03 18:50수정 2009-09-28 04: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의 공세 타깃이 검찰로 옮겨가고 있다.

한나라당은 3일 노무현 대통령의 후원자인 강금원 부산 창신섬유 회장과 노 대통령의 후원회장이었던 이기명(李基明)씨에 대한 특검을 이번 대통령측근 비리 의혹 특검이 완료되는 시점에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또 대선자금과 관련된 특검도 언제든지 추진할 의사가 있음을 밝혔다.

이재오(李在五) 사무총장 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검찰이 어제(2일) 강금원씨를 배임죄 등 개인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면서 “이는 대통령과의 관계를 차단하려는 대통령 보호막이용 수사인 만큼 강금원, 이기명, 노 대통령에 대한 별도의 특검안을 내지 않을 수 없다”고 검찰을 압박했다.

이는 그동안 특검법 거부로 공세의 초점을 노 대통령에게 맞췄던 한나라당이 재의 표결 뒤의 정국주도권 확보를 위해 2단계 투쟁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검찰의 한나라당 대선자금 수사에 대한 맞불작전의 일환으로도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와 함께 이 총장은 “검찰이 노무현 캠프에 대한 대선자금의 수사는 미온적이면서 한나라당 캠프에 대한 수사는 없는 것도 있는 것처럼 흘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민혁기자 mh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