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소식지, 동아-조선 사설도 비판

입력 2003-08-04 19:14수정 2009-09-28 19: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일 발간된 청와대소식지 ‘청와대 브리핑’은 청와대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국정운용을 비판하는 동아일보와 조선일보 사설 12건을 제시하며 “최소한의 예의는커녕 ‘악의’만 가득하다”고 공개 비판했다.

이는 노 대통령이 신문사설이나 칼럼 등 ‘평가성’ 기사에 대해서도 소송 등 법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한 직후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청와대 브리핑’은 “일부 언론의 막말 수준의 대통령 비판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며 “참여정부 출범 후 일부 언론의 권력비판은 금도가 없다”고 비난했다.

‘청와대 브리핑’이 감정적인 대통령과 청와대 비판 사례로 지목한 사설은 동아일보 4건, 조선일보 8건이었다. 동아일보의 경우 ‘공개서한 누구에게 하는 말인가’(6월 7일자) ‘청와대 공직자 기본이 안 돼 있다’(6월 26일자) ‘청와대 개편, 코드보다 일 중심으로’(7월 5일자) ‘여권 내분에 나라 멍든다’(7월 28일자) 등이었다.

또 조선일보의 경우는 ‘정권이 아니라 나라가 걱정이다’(7월 17일자) ‘노 대통령 회견 핵심 놓쳤다’(7월 22일자) ‘청와대 민주당의 난장판 어디까지’(7월 26일자) ‘이 나라가 어디로 흘러 가는가’ 등이었다.

최영해기자 yhchoi6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