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대통령 21일 특별회견…여야 대선자금 고백 제안

입력 2003-07-20 18:20수정 2009-09-28 20: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1일 오전 11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정치자금에 관한 특별기자회견을 갖고 여야 정치권에 대해 지난해 대선자금을 포함한 과거의 부적절한 정치자금 모금 관행을 솔직히 고백할 것을 제안할 방침이다.

노 대통령은 회견에서 15일 문희상(文喜相) 대통령비서실장 등을 통해 지난해 대선자금을 여야가 공개하고 검증할 것을 제안했는데도 이 제안이 도리어 정쟁으로 번진 데 대해 유감을 표시하면서 거듭 대선자금 공개를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 내년 총선 겨냥 정면돌파

노 대통령은 또 여야 정치자금의 공개 및 검증 대상에 지난해 대선 당시 법정선거운동 기간 외의 대선준비자금이나 경선자금도 포함시키고, 이를 여야 정치권과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공동 실사기구를 설치해 검증할 것도 제안할 예정이다.

노 대통령은 야당과 시민단체에서 ‘민주당이 먼저 대선자금을 공개하라’고 요구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여야가 동시 공개에 분명하게 합의하는 것을 전제로 민주당이 먼저 공개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정당법 등 정치제도 전반을 개선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고, 여야 정치권이 올해 정기국회에서 이를 법제화해 내년 총선은 새로운 정치제도에서 치러질 수 있도록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회견에서는 15일 발표보다 구체적이고 확실한 제안이 있을 것으로 안다”면서 “그러나 대선자금의 내용은 민주당에서 정확한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이번 회견에서 노 대통령이 공개하거나 해명하지는 않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윤 대변인은 또 “특별기자회견은 2, 3일 전 노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고, 20일 최종결정됐다”며 “노 대통령이 먼저 10분가량 회견문을 낭독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는 형식으로 총 30분간 진행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김정훈기자 jng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