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철 "통합신당으로 총선"

입력 2003-06-24 19:00수정 2009-09-29 0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는 24일 “민주당의 좋은 정신을 계승하고 지역패권주의를 깨자는 것이 신당 운동의 핵심”이라며 “통합신당으로 내년 총선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충북 보은·옥천·영동지구당 당직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히고 “해공 신익희, 유석 조병옥, 장면, 그리고 선친(정일형 박사), 김대중 전 대통령으로 이어지는 민주당에서 내가 대표를 하면서 반쪽으로 쪼개지면 죽어서라도 어른들을 어떻게 뵙겠는가”라며 “지금 무엇이 최선이고, 무엇이 차선인가를 마음속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이평수(李枰秀) 수석부대변인이 전했다.이에 대해 그의 한 측근은 “‘최선’은 당내 모든 세력이 통합신당으로 가는 것이고, ‘차선’은 일부 주류 강경파를 제외한 나머지 대다수가 당을 리모델링해 중도개혁적 통합신당으로 가자는 뜻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부형권기자 bookum90@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