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대표 "폭력행위 징계" vs 비주류 "신당6敵 출당"

입력 2003-06-17 18:43수정 2009-09-29 00: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당 주류측이 16일 당무회의장에서 폭력사태를 벌인 ‘민주당 사수파’ 당직자들에 대한 징계를 17일 추진하고 나선 데 맞서 비주류측도 ‘신당 6적(敵)’에 대한 출당(黜黨)을 주장하고 나서 양측의 대치가 격화하고 있다.

정대철(鄭大哲) 대표는 이날 핵심당직자 간담회에서 “당무회의 의사진행 방해와 당무위원들에 대한 린치에 가까운 폭력행사를 철저히 조사, 윤리위에 회부해 징계절차를 밟으라”고 이상수(李相洙) 사무총장에게 지시했다. 주류측 의원모임인 열린개혁포럼(총괄간사 장영달·張永達)도 성명을 내고 “물리적 힘을 동원해 회의 자체를 무산시켰다면 민주당은 중대한 위기를 맞은 것”이라며 “과거 각목이 난무하던 폭력정치로 후퇴해서는 안 된다”고 비주류측을 비난했다. 주류측은 나아가 이번 사태를 비주류의 ‘구태정치’와 신당 창당의 필요성을 대비시키는 기회로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천정배(千正培) 윤리위원장은 18일 윤리위를 소집할 계획을 밝히면서 “당헌 당규상 제명까지 가능하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이에 대해 비주류측은 ‘신당파의 원인제공론’을 내세워 반박했다.

김옥두(金玉斗) 의원은 “이 사무총장이 당 밖에 신당추진기구를 만들겠다고 한 것이 발단이 돼 애당심 있는 사람들이 항의한 것인데 징계라니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말했다. 유용태(劉容泰) 의원도 “누가 누구를 징계한다는 말이냐”고 발끈했다.

비주류 의원들은 “오히려 김원기(金元基) 고문과 이 사무총장, 이해찬(李海瓚) 의원, 정동영(鄭東泳) 천정배 신기남(辛基南) 의원 등이야말로 당을 분열로 몰고 가는 ‘신당 6적’으로 출당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원기자 sw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