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稅風 사실일땐 책임』 이회창총재 속마음은…

입력 1998-09-16 19:48수정 2009-09-25 01: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쨌든 국세청이라는 국가기관이 조세권의 영향력을 이용해 대선자금을 조달했다면 그것은 잘못된 일이다. 수사결과 그러한 사실이 드러난다면 국민에게 응분의 도의적 책임을 지는 의사표시를 해야 한다.”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가 15일 대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한 발언의 진의를 놓고 해석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이총재가 사과용의를 밝힌 것으로 보고 이를 실행에 옮기기만 하면 정국정상화가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마저 하고 있다. 이렇게 보는 쪽은 그가 최근 ‘유화제스처’로 볼 수 있는 발언들을 잇따라 내놓은 점을 근거로 든다.

우선 이총재가 이날 간담회에서 “진정으로 국회가 정상화돼 하루빨리 국정에 대해 논의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며 영수회담을 거듭 촉구한 것도 같은 맥락이라는 것.

그러나 정작 이총재측은 이를 ‘원론적 차원의 얘기일 뿐’이라며 ‘항복선언이나 다름없는 사과 시사’로 비쳐지는데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이총재의 한 측근은 “언론이 총재 발언의 한 꼬투리만 부각시키기 때문에 총재의 뜻을 제대로 짚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세청의 대선자금모금이 사실이라면 사과할 수밖에 없지 않느냐는 원론적 발언이었으며 사과검토 시기도 수사가 끝난 후로 정국을 풀기 위한 유화적 발언이 결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문 철기자〉fullmo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