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국해법 싸고 與 내부갈등 조짐

입력 1997-01-15 20:19수정 2009-09-27 07: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朴濟均 기자」 신한국당 李會昌(이회창)상임고문이 15일 노동계 파업사태와 관련, 여권의 강경방침과 반대되는 주장을 한데 대해 당지도부가 「망발」이라고 비난하는 등 당내 갈등이 증폭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고문은 이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대화」가 끝난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야 영수회담 수용 △개정 노동법 시행유보 및 재개정 등을 촉구했다. 이고문은 또 복수노조 유예가 △법 통과과정에서 충분한 논의가 없었고 △복수노조 인정이 국가 경쟁력을 얼마나 약화시키는지 의문이며 △이미 복수노조가 현실적으로 존재하며 △이 문제로 노동계가 계속 반발하면 산업현장 정체로 인한 경쟁력 약화를 초래한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재검토를 주장했다. 그러나 이고문은 『정리해고문제는 개정할 필요가 없고 막 입법된 노동관계법을 전면개정하는 것도 무리』라는 단서를 달았다. 특히 이고문의 이같은 주장은 노동법시행 유보와 재개정을 강조한 金潤煥(김윤환)고문의 발언과 맞물려 관심을 끈다. 신한국당의 핵심당직자는 이날 『그같은 주장은 사견에 불과하다』고 무시했으나 불쾌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또 다른 고위당직자는 『그렇게 할 말이 있었으면 당초 법을 통과시키는 과정에서 얘기할 것이지 법 처리에는 참가했다가 뒷말을 하는 것은 당인의 도리가 아니다』고 비난했다. 이고문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당일각에선 노동계파업과 관련해 침묵을 지키고 있는 다른 대선예비주자들과 차별성을 보이고 또 작년말부터 떨어지기 시작한 지지도를 만회하기위한 계산된 발언으로 보고 있다. 당안팎이 시끄러운 가운데 나온 두고문의 발언파장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